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2.8 | 3.9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오래간만에 리뷰를 하게 되었다. 
한동안 리뷰 당첨이 되지 않아서 이제는 리뷰는 끝인가 했는데, 내가 일하고 있는 분야의 책을 리뷰하게 되어 조금은 편하게 할 수 있겠구나 했지만, 역시 책을 리뷰하는건 항상 조심스럽다.

이 책의 저자는 소프트웨어 관련 책에서는 유명한 저자이다. 이런 저자의 책을 리뷰할때마다 조금은 긴장이 되곤 한다. 내가 이 책을 제대로 리뷰하지 못할까 하는 점에서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현재 하고 있는 작업 방식에 대해 상당히 잘 못 되어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다. 학교 다닐때 배웠던 소프트웨어 공학이 나는 현재 무시하고 일을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자꾸만 머리속에서 멤돌았다. 소프트웨어 공학은 이론 뿐이야 하고 생각했던 내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소프트웨어 공학이 이론뿐이었다면 많으 글로벌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왜 채택하고 있겠는가.

 이 책에서 사례를 들었듯 많은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잘못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공학의 오류를 나도 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내가 최고라는 것을 느끼는 것은 내가 그동안 우물안 개구리였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 
이 책에서 이야기 하듯.. 나는 그동안 개발자가 아닌 프로그래머였음을 느낀다. 개발자와 프로그래머는 달리 봐야 된다는 것은 나에게는 그 동안 뜬구름만 잡고 있었던게 아닌가 싶다.

 이제부터라도 회사에서 이력시스템과 소스컨트롤 시스템을 다시 한 번 구축하고 제대로 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책이다.
나 혼자 일을 하더라도 이런 시스템에 도움을 받게 되면 더 좋은 소프트웨어는 나올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 책은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사람에게도 필요한 책이지만, 절대적으로 한 기업의 CEO나 CTO가 꼭 읽어봐야만 될 책이라고 자부한다. 그동안 일정만 주고 무조건 제품을 만들어 내라고 하던 CEO들은 이 책을 읽으면서 느꼈으면 한다.
소프트웨어는 제품이 아니라 예술품이기 때문이다.
방망이 깎던 노인에서처럼 생쌀은 재촉한다고 밥이 되지 않는 것처럼 소프트웨어는 정성을 들이고 시간을 충분히 주어야만 고객과 제작사가 모두 만족하는 소프트웨어가 탄생하기 때문이다.

책의 평점 : 4.7 / 5.0
 전반적으로 좋으나 조금은 어려운 말들이 있었다.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은 어렵지 않은 책일듯 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