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 백년에 한번 핀다는 소나무 꽃이 피었다. 좋은 징조일까?

요즘 들어 일이 없다..

 

즉... 수입이 없다는 소리....

 

그런데, 나가야 될 돈은 많고...

 

이럴때일수록  담대해지자...

 

조급함을 달래고...

 

어차피... 기회는 다시 올테니까..

 

그동안 못했던 공부도 하고...

 

힘을 내보자...

 

나에게 힘을 내보라고 혼자서 끄적거려 본다...

 

참자... 또 참자...

 

그리고  힘을 내자...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바심... 그러나... 여유를 갖자..  (1) 2015.04.15
방사능비 꾸리꾸리함  (0) 2011.04.08
장영실상 타다..  (1) 2009.04.14
  1. 2016.10.06 15:07

    비밀댓글입니다

큰애 1학년때 학부모들과 함께 청남대 나들이 했을때의 모습...


넘 늦게 올리느는듯... 게을르다... 게을러...


지난 11월 9일에 있었던 청소년 어울림 마당에 출전(?)했던 목천초 아이들의 모습...


노래부르는 것을 즐기고 재밌어 하는 아이들을 보니.. 나까지 괜시리 기분 좋아짐..


이것저것 여러 방과후도 하고...


어쨌건 신나게 뛰어놀아서 까만 아이들을 보니 잘 놀면서 크는것 같아 흐믓... 


아이들이 신나는 놀이같이 배우는 학교가 좋은 학교이겠죠..




아래 영상은 유튜브에 올렸던 영상... 


아마 유튜브로 올린 영상이 나을거예요... 원래 영상의 4분의 1로 줄이긴 했지만(유튜브)... 8분의 1로 줄인 첨부영상(다음TV팟)보단 낫겠죠..


웬만하면 PC에서 전체화면 최고화질(1080p)로 보세요.. 그럼 더 당시의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티스토리에도 용량의 한도때문에 작게 만든 버전도 같이 첨부로 올림..



아이폰을 늦게 주문해... 아직도 못 받고 있다..


졸부 같다던 6+ 128 Gold여서 인지.. KT에서는 못 받고 있다..


그냥 유플에서 받을걸 그랬나..


그냥.. 맘 비우고 담주에 천천히 받아야 겠다..


근데.. 아이폰5 할부 2달 남았는데... 이번에 하면서 다 처리해 버려야 겠다..

  1. 결국 유플 포기하고 KT로 기변함. 예약 포기하고 그냥 구입. 결국 사이즈가 작은 6으로 구매!!

회사에서 새로 명함을 주문하다 보니...

 

나만의 개인 명함을 갖고 싶어졌다...

 

퇴근 후 틈틈히 Design 해서 만들어봐야겠다..

 

어차피 출력은 주문하면 되니까...

 

명함 시안 나오면 그때 다시 올려봐야지..

토요일(11/16)부터 아이폰5가 전원이 안 켜져서 동부대우서비스 센터 방문해 배터리 교체..

토요일(11/16)~월요일(11/18) 오전까지 잘 씀...


월요일(11/18) 오후에 안켜지는 문제 발생.. 충전 단자를 꽂으면 켜졌다 꺼졌다 하는 문제 발생(토요일과 같은 현상)


화요일(11/19) 다시 오전 8시 40분에 동부대우서비스 센터 방문..

--> 돌아온 답은 여기서 리퍼가 안 됨.. 애플 본사로 보내야 한다고 함.. 

      그럼 그동안 사용할 폰은?.. 그것은 KT 직영 A/S 센터로 가라고 함..


--> KT 천안 직영 A/S 센터(쌍용동 이마트 가기전에 있음..)에 9시 20분 도착... 

10시부터 영업 시작한다고 해서.. 시간 때우고 있음..


9시 50분... 아이패드로 찍어간 영상 보여줌.. 

애플로 보내야 한다고 하면서 임대폰 대여해줌.. 아이폰 4가 아닌.. 아이폰 3gs... ㅠㅠ

그사이 아이폰 찾기 끔..(이거 켜 놓으면 안 된다고 해서.. PC로 접속해 아이폰 찾기 해제...)


새로운 아이폰에 나노유심->일반유심 어댑터를 장착해 끼움..

개통 완료....


이제부터 열흘간은 느린 아이폰3GS와 함께 생활해야 함..


아이폰 4로 주면 안 되는건가.. 3GS는 넘 느리네. 예전에 이것도 무지 빨라 보였는데... 


어쨌건.. 오늘 안 것. 하나..


동부대우일렉으로 안 가고 주위에 KT 직영 AS 센터로 가도 아이폰 수리 및 접수가 된다는 사실...


그동안 난 동부대우일렉만 되는줄 알고 있었음..


어쨌건.. 오늘 오전 2시간을 아이폰때문에 시간 허비함..






이정희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박근혜씨라고 해서 새누리당이... 대통령 모욕이니.. 하는데...


그전에 당신들은 노무현 대통령님한테는 어떤 식으로 했는지 기억 좀 하길 바란다..


무슨 새대가리도 아니고.. 넘 하는거 아닌가..


난 통진당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새누리당이 발끈 하는거 보니 이 영상을 그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이 동영상과 이정희 의원의 발언 중 누가 더 문제가 있는 것인가?


한번 새누리당 의원에게 묻고 싶다.







별것 아닌거라 나는 생각하지만
상대방은 별것이라도 생각한다.

내가 별것 아니라고 생각해도
상대방이 별것이라고 생각하면
그것은 별것이 된다.

난 이정도쯤이야라고 생각하지만
상대는 이정도까지라고 생각한다.

사람사이에 이 정도, 별것이라는게
참 어렵다.

특히나 가까운 사이에서 그런일이
생기면 유난히 어렵다.

그 별것을 풀어줄려고 해도
상대가 풀어주기엔 너무 큰 상처를 받았다면
그것은 풀기가 너무나 어렵다.

하지만 인생은 짧지 않다는거.
역으로 생각해 상처를 준사람은
상처 준 사람의 입장에서.
상처 받은 사람은 상처 준 사람입장에서
한번쯤은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

시간이 지나면 풀어지겠지란 것은
단순한 생각이다.

풀지 않고 가면 추후에 또 다시
상처준 그때 이야기를 꺼낸다는 것.

사람들 모두 역지사지를 했으면 좋겠다.

상처 준 사람이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을때
받아줄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승자이고 대인이다.

화해의 손길을 거부하고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있는것은 "나 못 났소."하는 것과 같다.

그냥 오늘은 길게 써 보고 싶어서 끄적여 본다.

요즘 참 정신없는 듯 지낸다..

 

휴일이 언제였는지..

제대로 쉬어본게 언제였는지..

애들과 놀러가본게 언제였는지..

 

좀 더 가족과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회사를 옮겼는데..

 

오히려 더 바빠졌으니..

 

내가 원했던건 이게 아닌데..

 

좀 덜 벌어도 가족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려고 했던 것인데..

 

진짜로 업종 변경을 해야 하나..

고민이 심각하다..

 

내가 과연 무엇이 잘못된 것일까..

 

아주 많은 고민이 되는 하루다..

일이 힘든 것도 싫지만, 그만큼의 휴식을 갖지 못하는게 더 싫다..

 

나도 친구처럼 잠수를 타야 하나..

 

나에게 프로그래머는 어울리지 않는 직업인 것일까..

 

프로그래머는 맞지만.. 지금 하는 장비쪽 프로그래머는 그만 두는 것이 나은 것일까..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 든다..

 

오늘은 와이프와 진지하게 얘기를 해 봐야겠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